folder_open 의학상식
유제품 유방암 발생에 영향 미친다
유제품, 무엇을 먹는지에 따라 유방암 위험을 높이거나 줄인다 최근의 연구는 어떤 유제품을 많이 소비하면 유방암 발생 위험이 높아지거나 혹은 낮아질 수도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농무성이 설정한 전통적인 식품 섭취 지침이 성인은 저지방이나 무지방 유제품을 하루에 3컵 먹을 수 있...
난연제, 갑상선 유두암 등 발생 위험 높인다
신규 발생 갑상선암은 갑상선 유두암, 환경적 요인이 일부분 책임 있어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서 개최된 내분비학회 99차 연례회의에 제출한 연구에 의하면 많은 가정용품에 사용되는 일부 난연제가 갑상선암 중 가장 흔한 갑상선 유두암(PTC)과 연관이 있는 듯하다고 한다. 난연제는 ...
키 작은 남성은 왜 대머리가 더 흔할까
탈모, 다른 특징들과 여러 가지 연관성 나타나 키가 작은 남성들은 너무 일찍 대머리가 될 위험이 더 높다. 최소한 본 대학교의 주도하에 시행된 국제적인 유전자 연구가 이런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연구진은 2만 명이 넘는 남성들의 유전자를 조사해보았다. 데이터는 너무 이른 탈모가 여러 ...
새로운 약의 이름을 짓는 창조적인 기술
새로운 약품이 이름을 얻기까지의 과정들 시알리스, 엘리퀴스, 제브타나, 액스지바. 이런 약품 이름은 바보 같아 보일는지도 모르지만 그런 이름을 만들어내고 테스트하는 과정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 미국에서만 3만 개가 넘는 (특허를 받은) 독점적인 약품들이 있어서, 독특한 상표명을 생각해...
비타민C - 암 줄기세포 저지 효과 크다
비타민 C, 2-DG 약품보다 암줄기세포 형성 억제 10배나 더 효과 연구진은 3가지 천연물질과 3가지 실험 약품과 1가지 임상 약품이 암 줄기세포 대사에 미치는 영향력을 측정해보았다. 영국 솔퍼드의 과학자들에 의하면 비타민 C가 2-DG 같은 약품보다 암세포 성장을 저지하는 데 최고...
운동, 유방암 재발 위험을 줄여 준다
유방암 예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 - 신체활동 캐나다 의학협회 잡지에 발표된 증거에 근거한 문헌 고찰에 의하면 유방암 환자에게는 신체활동과 체중이 늘어나는 것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생활양식 선택으로. 암이 재발하고 사망할 위험을 줄일 수가 있다. 토론토의 서니부룩 건...
콩식품 섭취 유방암 생존율 높인다
콩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전 연구에 의하면 콩이 수명 연장 효과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반면 다른 연구들에 의하면 콩이 호르몬 기반 암 치료나 내분비 효법의 효과를 떨어뜨려 종양이 퍼지는 것을 도울 ...
한국인을 위한 위암 예방수칙 7계명
우리나라 전체 암 발병률 2위인 위암을 줄이기 위한 ‘한국인 맞춤형 위암 예방 건강수칙’이 제정됐다. 최대한 싱겁게 먹고, 가공·훈제식품·불에 태운 고기·알코올 섭취를 줄이는 대신 신선한 채소와 과일은 충분히 섭취하라는 게 주요 내용이다. 대한암예방학회(회장 성미경 숙명여대 ...
걷기, 진행성 암환자 삶의 질 개선한다
진행성 암환자의 걷기, 육체적·정서적·심리적 안녕 개선 영국의 서리 대학교 연구진은 런던의 킹즈 대학의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간호학/조산학과 교수들과 함께 걷기가 진행성 암환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밝혀냈다. 운동이 암환자의 건강에 상당한 이득이 된다는 증거가 늘어나고 있는데도 불...
후두암, 최선의 치료방법 무엇인가
후두암 유도항암화학요법으로 변경, 생존율 50%에서 80%로 후두암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선되고 있는 듯하지만 생존율은 그렇지가 않다. 암이 가장 많이 진행한 환자들은 수술로 후두를 완전히 제거하거나 혹은 수술을 피하기 위해 화학요법과 방사선으로 치료를 받지만 생존율은 평균 50%이...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