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의학상식

전자담배 증기가 폐 염증 증가시킨다
전자담배의 증기가 폐의 면역세포 무력화 소규모 실험적 연구에서 전자담배 증기가 염증성 화학물질의 생산을 증대시키고 폐의 공기 공간으로부터 잠재적인 유해 미립자를 제거해서 폐를 보호해주는 핵심적인 세포를 무력화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즉 호흡기계의 다른 기계적인 방어망을 회피하고 침투하는 먼지 입자나 박테리아나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삼켜서...
개개인의 전이암 동일한 돌연변이 갖고 있다
암환자 개개인의 전이암, 돌연변이 공통적이다 스탠포드 대학교 의대와 여타 협력 기관들이 공동으로 실시한 연구에 의하면 과학자들이 개별적인 환자들의 암이 어떻게 전이하는지에 대해 핵심적인 이해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 연구는 암 성장을 밀어붙이는 돌연변이가 개별적인 환자의 전이암에 있어서는 공통적인 것을 발견한 것이다. 암 관련 사...
생활 속 나노입자 오염물질과 결합하면?
우리 주변의 나노입자가 생각보다 더 해로워 나노입자와 오염물질이 결합하면 우리 세포에 해가 되는 칵테일이 될 수도 있다고 연구가들이 경고하고 있다. 그들의 연구에서 나노-실버와 카드뮴 이온이 혼합된 칵테일에 노출된 후 세포의 72%가 죽었다. 나노입자는 우리 환경에서 갈수록 널리 확산되고 있다. 나노입자의 특이한 특성으로 인해 수천...
두경부암도 유전체 맞춤치료 가능하다
국내 의료진이 두경부암에 대한 유전체적 맞춤치료 가능성을 제기해 주목된다. 치료가 어렵기로 알려진 두경부암도 환자마다 효과 좋은 치료제와 치료방법을 예측하고 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교실 이동진 교수팀은 최근 연구한 ‘두경부 편평세포암에서 임상 경과를 예측할 수 있는 세 가지 유전학적 ...
수면제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 높아진다
명지병원 김홍배 과장 팀, 식도암 최고 57% 높아져 수면제를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이 30% 가까이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식도암의 경우 57%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팀은 연구논문 검색 DB인 펍메드ㆍEMBASE를 통해 지난 2005년부터 2016년 2월까지 전 세계에...
당뇨병, 암 발생 높인다
당뇨병 여성 암 발생 위험 높여, 신장암·구강암·위암·백혈병 위험 더 커 전 세계적으로 거의 2천만 명이 연관된 문헌 고찰을 통해 당뇨병이 암 발생 위험을 상당히 높이고 여성들에게 그런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조지 글로벌 건강 연구소 연구가들은 또 제 1형이든 제 2형이든 당뇨병이 남자들과 비교해서 여성들이 백혈병이나 위암이...
산성pH - 암세포의 약점
암세포 내부 Ph 낮아질수록 증식력 약화 암세포는 자신의 주변을 산성화시키고 그 결과 세포의 내부는 알칼리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칙적으로는 이런 변칙이 이들 세포의 발육과 증식을 방해해야만 한다. 그러나 암에서는 정반대의 일이 일어난다. 바르셀로나의 생의학 연구소의 계산 화학자인 미퀠 두란-프리골라가 참여한 수치 해석적 연구는 암...
과일과 야채 - 유방암 위험 줄일까?
많은 과일과 야채 섭취, 유방암 특히 공격적 유방암 발생 위험 줄여 하버드 공중보건 대학의 연구진이 실시한 최근의 연구에 의하면 매일 과일과 야채를 많이 먹는 여성이 적게 먹는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낮은 듯하고, 특히 공격적인 유방암이 그러하다고 한다. 그 연구결과에 의하면 브로콜리 같은 십자화과 채소나 황색과 오렌지색 야채가...
대장암 - 오른쪽에 생기면 예후 더 나쁘다
대장암은 종양이 오른쪽에 있는 환자가 왼쪽에 있는 환자보다 5년 생존율이 더 나쁜 듯하다. 그러나 최근의 대규모 후향적 연구가 그런 결과를 개선할 가능성이 있는 것을 처음으로 입증했다. 미국 외과의사회의 2018년도 품질 및 안전성 회의에서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는데, 연구진에 의하면 오른편 대장암을 수술할 때 제거하는 림프절의 기준수를 거의...
저녁 식사 늦으면 유방암·전립선암 위험 높아진다
식사·취침 시간과 암 발생 위험의 상관관계 최초 분석하다 일찌감치 저녁 식사를 하거나 혹은 저녁 식사 후 최소한 2시간 뒤에 취침하는 것이 둘 다 유방암과 전립선암 발생 위험이 낮은 것과 상관관계가 있다. 구체적으로는 오후 9시 전에 저녁 식사를 하거나 혹은 저녁 식사 후 최소한 2시간이 지난 후에 취침하는 사람들은 오후 10시 이후에 ...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