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특집기사

제약회사들 암 치료제로 떼돈 벌고 있다
암 치료제 제약회사, 개발 비용 10배 이상 벌어들여 암 치료제의 가격이 비싼 이유를 흔히 연구개발(R&D)의 탓으로 돌리지만, 최근에 분석해본 결과 제약회사들이 대체로 그런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들어간 비용의 10배 이상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FDA가 승인한 99개 암치료약으로 판매 자료를 입수할 수 있는 99개 치료제의 ...
저위험 암(癌) - 명칭 바꾸어야 할까
조기검진 발견된 유방암의 35%, 극단적으로 위험 낮아 최근에 발표된 논문에서 전문가들은 불필요한 검사와 치료로 인한 근심과 손상을 줄이기 위해 저위험(무활동성) 암의 명칭을 변경할 것인지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암의 임상적 정의는 ‘만약 치료하지 않으면 가차 없이 자라나 다른 장기로 퍼져서 숙주를 죽이는 질병’으로 기술되어 있다고...
베이컨의 발암물질-육류업계 향한 전문가들의 경고
전문가와 정치인 연합단체, ‘화학물질 함유 가공육류는 설탕만큼 심각한 문제’ 만약 육류업계가 베이컨이나 햄 같은 가공제품에서 발암 화학물질들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육류업계의 명성이 담배업계의 수준으로 침몰할 것이라고 전문가와 정치인들의 연합 단체가 경고했다. 말고기 스캔들에 대한 영국 정부의 조사를 지휘한 식품 과학자인 크리스 엘리어...
치명적인 질병 예방하려면 섬유질 더 먹어라
음식으로 섬유질 더 많이 먹을수록 치명적 질병 위험 낮아져 만약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무언가를 먹으려고 한다면 섬유질을 먹도록 하라. 이것은 영양 전문가들과 가장 최근의 정부 식이 지침이 제시하는 조언이다. 섬유질에 관한 최근의 대규모 총설연구는 섬유질이 얼마나 유익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 영양소는 최소한 4가지 질병의 위...
다빈치 수술용 로봇 - 위험이 따르는 의학적 큰 진전
FDA에 신고된 다빈치와 관련된 부작용 2만 건 넘어 로리 페터스톤은 2015년 3월에 막 자궁 절제술을 받으려고 하는데 담당 의사가 예상치도 못한 질문을 했다고 한다. 외과 의사가 수술에 로봇을 사용하는 것을 원하는지를 물어본 것이다. 담당 의사는 만약 자기가 그녀라면 로봇을 택할 것이라고 말한 것을 페터스톤은 상기했다. 페터스톤...
면역관문 억제제로 치료 중 과도 진행성 암 우려 커지다
과도 진행 - 면역관문 억제제 치료 중 종양이 폭발적으로 성장 약 3개월 전에 어떤 암환자가 1~200마일이나 먼 곳에서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디에이고의 의과대학 혈액학/종양학과 과장으로 암 전문의인 라젤 커즈록을 만나보기 위해 찾아왔다. 그 환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면역요법인 것을 알고 있었다. 자신이 원하는 치료법이 무엇인지 나름대로...
선무도 - 호흡과 명상, 요가 그리고 무예가 하나가 되다
불교는 하나의 종교이기 이전에 스스로 수행하여 깨달음을 이루는 과정을 알려주는 안내서라고 할 수 있으며, 불경은 그러한 과정을 이룰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참고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불교 수행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숨을 쉬는 호흡법이며 이에 대한 안내는 불교경전인 안반수의경(安般守意經)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안반...
무선기술 5G 등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들
극초단파 방사선 3G·4G와 다른 밀리미터 방사선 5G에 대한 우려 휴대전화기가 뇌암을 유발하는가? 그런 의문이 1990년대에 제기되었지만 답변과는 상관없이 휴대전화기는 질주를 했다. 무선기술은 휴대전화기를 넘어서서 우리의 삶을 지배하는 모든 유형의 장비로 뻗어나갔다. 또 3G를 거쳐 4G로 진화했고 새로운 단계로 진화하고 있다. 5G가...
면역항암제가 폐암 악화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비소세포 폐암 환자, 면역항암제로 계속 치료받은 경우 종양 성장 더 빨라져 비소세포 폐암 환자가 항암 화학요법보다 면역항암요법으로 1차 치료를 받고 그 이후에 계속 면역항암요법으로 치료받는 경우 종양 성장이 더 빨라져 생존 가능성이 크게 줄어드는 일이 더 흔한 것이 후향적인 연구에서 발견되었다. 즉 다기관 연구는 (면역 치료제인)...
미국 공화당은 어떻게 마리화나를 좋아하게 되었나
미국 공화당 수십 년 동안 마리화나 위험 약물로 엄격히 통제 지지 텍사스 주에서 4대째 살고 있는 보수파 주의원인 제이슨 아이작은 자신이 처음으로 마리화나와 조우한 기억을 뚜렷하게 갖고 있다. 그때가 2015년 1월이었고 주 의회 의사당은 의회로 복귀하는 의원들로 북적였다. 그의 사무실 맞은편의 계단에 두 명의 여성이 앉아서 자신을 기다...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