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der_open 해외암정보
FDA 승인약품 3분의 1 안전에 문제 있다
2001년 이후 승인된 222개 약품 중 32%, 새로운 경고문 부착할 필요 있어 미국 식품의약청이 승인한 약품의 3분의 1은 몇 년 뒤에 안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난다고 예일 대학교에서 실시한 연구가 경고했다. 연구진은 2001년 이후 승인된 222개 약품을 분석해서 32%...
몬산토의 라운드업 홍보한 광고회사 소송 휘말리다
몬산토 베스트셀러 제초제 ‘라운드업’ 관련 암 연관성 소송 미주리 주의 세인트루이스에 본부를 두고 있는 광고회사인 오스본 앤 바가 옛 고객인 몬산토와 라운드업이란 상표로 판매되고 있는 몬산토의 베스트셀러 제초제와 관련된 암 케이스 간의 연관성을 둘러싼 130건이 넘는 소송에 휘말렸다....
일본, 자궁경부암 백신 부작용으로 재판 시작되다
일본 자궁경부암 백신 부작용 앓는 28명의 소녀, 국가와 제약회사에 배상 요구 정부가 권유한 자궁경부암 백신의 부작용을 앓고 있다고 주장하는 28명의 소녀와 여성들이 도쿄 지방법원에서 심리가 열린 지난 2월 13일 국가와 제약회사에 대해 배상을 요구했다. 원고들은 나이가 15~22세로...
시차증으로 간암 생길 수 있다
만성적인 시차증, 체중과 지방 증가→지방간→만성 염증→간암 진행 1980년 이후로 간암 중 가장 흔한 유형인 간세포암의 발병률이 거의 3배로 늘어났고 그 이유 중 하나가 비만과 관련된 간질환이다. 이제 베일러 의과대학 연구진은 생활양식의 다른 요인들이 어떻게 우리 건강에 영향을 미...
디젤가스가 폐암 유발한다
오스트레일리아 매년 130명 직장에서 디젤 배기가스 노출로 폐암 진단 오스트레일리아 암 위원회에 따르면 매년 약 130명의 오스트레일리아 시림들이 근무 중 유독한 디젤 가스에 노출된 결과 폐암이란 진단을 받는다고 한다. 디젤 가스에 노출되는 것이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2번째로 흔한 ...
화학물질 노출로 혈중 비타민 D 감소
내분비계 교란 화학물질 노출로 혈중 비타민 D 수치 감소 최근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비스페놀 A와 여타 내분비계 교란 화학물질(EDCs)에 노출되는 것이 혈중 비타민 D 수치를 감소하는 듯하다고 한다. 이 연구는 대규모 미국 성인 집단에 있어서 내분비계 교란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
암진단 받아도 나쁜 생활습관 버리기 힘들다
암 생존 여성 흡연율 암 걸리지 않은 여성보다 더 높아 암 생존 잡지에 게재된 논문에 의하면 암 진단이 자동적으로 건강에 나쁜 습관을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가 되지는 않는다고 한다. 여러 가지 암에 걸려 생존한 사람들이 신체 비활동이나 나쁜 식생활 습관이나 여타 건강에 위험한 행동을 하...
항암화학요법으로 생기는 오심과 구토 예방하는 새로운 치료법
항암화학요법 시 올란자핀 병용, 연구 참여자 74% 메스꺼움과 구토 없어 신경 전달물질을 차단하는 1가지 약품이 항암화학요법으로 생기는 메스꺼움과 구토를 줄여줄 수가 있다고 한다. 즉 비영리 의료기관인 샌포드 건강의 암 전문의 겸 암 연구가인 스티븐 파월 박사가 포함된 연구진은 F...
당근이 유방암 예방해 줄까
카로틴 풍부한 음식 유방암 예방에 도움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수천 명에게 영향을 미치고 그중 가장 치명적인 것이 에스트로겐으로 유발되는 유방암이다. 지금까지는 호르몬으로 생기는 그런 유방암을 치료하는 특정한 방법이 없었다. 이제 최근의 연구가 당근이나 망고같이 카로틴이 풍부한...
비둘기가 유방 엑스선 결과 정확히 판독한다
비둘기 훈련으로 종양세포 판별, 정확도 99% 어느 분야에서 고수가 되려면 학위를 몇 개나 따야 하지만 최근에 발표된 연구는 비둘기가 감각만 이용해서 암세포를 탐지해내는 고수가 되었다고 발표했다. 병리학자와 방사선과 의사는 유방 엑스선 검사 결과를 정확하게 판독하기 위해 몇 년간 교육...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