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der_open 해외암정보
시차증으로 간암 생길 수 있다
만성적인 시차증, 체중과 지방 증가→지방간→만성 염증→간암 진행 1980년 이후로 간암 중 가장 흔한 유형인 간세포암의 발병률이 거의 3배로 늘어났고 그 이유 중 하나가 비만과 관련된 간질환이다. 이제 베일러 의과대학 연구진은 생활양식의 다른 요인들이 어떻게 우리 건강에 영향을 미...
디젤가스가 폐암 유발한다
오스트레일리아 매년 130명 직장에서 디젤 배기가스 노출로 폐암 진단 오스트레일리아 암 위원회에 따르면 매년 약 130명의 오스트레일리아 시림들이 근무 중 유독한 디젤 가스에 노출된 결과 폐암이란 진단을 받는다고 한다. 디젤 가스에 노출되는 것이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2번째로 흔한 ...
화학물질 노출로 혈중 비타민 D 감소
내분비계 교란 화학물질 노출로 혈중 비타민 D 수치 감소 최근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비스페놀 A와 여타 내분비계 교란 화학물질(EDCs)에 노출되는 것이 혈중 비타민 D 수치를 감소하는 듯하다고 한다. 이 연구는 대규모 미국 성인 집단에 있어서 내분비계 교란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
암진단 받아도 나쁜 생활습관 버리기 힘들다
암 생존 여성 흡연율 암 걸리지 않은 여성보다 더 높아 암 생존 잡지에 게재된 논문에 의하면 암 진단이 자동적으로 건강에 나쁜 습관을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가 되지는 않는다고 한다. 여러 가지 암에 걸려 생존한 사람들이 신체 비활동이나 나쁜 식생활 습관이나 여타 건강에 위험한 행동을 하...
항암화학요법으로 생기는 오심과 구토 예방하는 새로운 치료법
항암화학요법 시 올란자핀 병용, 연구 참여자 74% 메스꺼움과 구토 없어 신경 전달물질을 차단하는 1가지 약품이 항암화학요법으로 생기는 메스꺼움과 구토를 줄여줄 수가 있다고 한다. 즉 비영리 의료기관인 샌포드 건강의 암 전문의 겸 암 연구가인 스티븐 파월 박사가 포함된 연구진은 F...
당근이 유방암 예방해 줄까
카로틴 풍부한 음식 유방암 예방에 도움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수천 명에게 영향을 미치고 그중 가장 치명적인 것이 에스트로겐으로 유발되는 유방암이다. 지금까지는 호르몬으로 생기는 그런 유방암을 치료하는 특정한 방법이 없었다. 이제 최근의 연구가 당근이나 망고같이 카로틴이 풍부한...
비둘기가 유방 엑스선 결과 정확히 판독한다
비둘기 훈련으로 종양세포 판별, 정확도 99% 어느 분야에서 고수가 되려면 학위를 몇 개나 따야 하지만 최근에 발표된 연구는 비둘기가 감각만 이용해서 암세포를 탐지해내는 고수가 되었다고 발표했다. 병리학자와 방사선과 의사는 유방 엑스선 검사 결과를 정확하게 판독하기 위해 몇 년간 교육...
상어 덕분에 종양 발견하다
매사추세츠에 거주하는 한 남성은 병원의 의사들이 자기가 악성 종양을 갖고 있는 것을 발견한 후 상어의 공격 덕분에 목숨을 구하게 된 것으로 여기고 있다. 유진 피니는 금년 7월에 2명의 자녀를 데리고 여자친구와 함께 가족 휴가를 떠나 헌팅턴 비치의 캘리포니아 연안에서 수영을 했다. 그가...
영국병원 패스트푸드 업체 추방 움직임
영국 국립 보건 서비스 처장 경고-병원 구내에 패스트푸드 허용하지 말아야 병원은 패스트푸드 즉 간이식품 체인점이 구내에 점포를 여는 것을 허용하지 말아야만 한다고 영국 국립 보건 서비스 청장이 경고했다. 사이몬 스티븐스는 국립 보건 서비스(NHS)가 스스로 행실을 바로잡아서 병원들이 ...
와이파이 알레르기 여성 장애보조금 받다
프랑스 법원, 와이파이 알레르기 있는 여성에게 장애보조금 지불 판결 프랑스 법원은 와이파이에 알레르기가 있다고 주장하는 여성에게 매월 650파운드의 장애보조금을 지불하도록 판결했다. 즉 툴루즈의 판사들은 원고인 마린 리차드가 전자기 과민증(EHS) 즉 대부분의 현대적인 전자기기에서 발...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