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건강일반

역류성식도염 치료, 위장의 기능문제에 주목
서구화된 식습관, 잦은 음주, 야식을 먹는 상황이 많아지면서 위장관련 문제를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특히 위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서 나타나는 문제도 있지만 위장에 영향을 받아 다른 곳에 문제가 나타나는 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도 많다. 위장의 내용물이나 위산의 역류로 인해 식도에 염증이 발생하고 그로인해 나타나는 증상을 총칭...
일상 속 고통 편두통, 한방에서 적용하는 치료는
현대인들이 제일 흔하게 겪고 있는 증상 중에 하나는 바로 편두통이다. 편두통이 있으면 머리가 콕콕 쑤시면서 아파오는 통증 때문에 좀처럼 집중하기 어려워진다. 이를 완화해보기 위해 진통제를 수시로 들고 다니기도 한다. 편두통증상이 있을 때 진통제를 먹어주면 일시적으로나마 증상을 완화해줄 수 있다. 하지만 이를 통해서는 근본적인 편두통치료가 ...
[칼럼] 대장암 간 전이 환자의 치료, 하이푸와 항암 병행 시 만...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대장은 소화계를 형성하는데 있어 마지막 부분에 해당하는 장기로 섭취한 음식물은 대장에서 흡수되고 소화되지 않은 물질은 분변으로 배출된다. 이러한 부분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대장암이라 부르며 해당 종양이 간으로 옮겨가면 대장암 간 전이라 일컫는다. 대장암이 간으로 전이된 경우는 심각한 상태로 기존...
원형탈모, 증상 악화나 재발 잦았던 이유는?
발머스한의원 대구점 정보윤 원장 직장인 정서율(가명·포항) 씨는 얼마 전 탈모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 그곳에서 원형탈모를 진단받은 정 씨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불과 몇 년 전 원형탈모를 경험했던 적이 있기 때문이다. 정 씨는 “탈모가 재발이 잦다는 이야기는 얼핏 들었던 적 있다. 그래도 나와는 관계없다고 생각했는...
‘귀에서 삐소리’ 난청 동반하는 이명, 치료 미루지 말아야
직장인 김 모(40)씨는 한쪽 귀에서 삐소리가 들리기 시작한지 1년이 지나도록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별다른 치료 없이 지냈다. 그러나 최근엔 점점 소리가 커지더니 가끔 주위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알아듣지 못해 되묻는 경우까지 생겼다. 그제야 겁이 덜컥 난 김 씨는 검사를 해보게 되었고 이명과 함께 난청 진단까지 받았다. 김 씨 처럼 이...
인지질 58%, 자연지애 ‘메가3 크릴오일’ 20% 할인 실시
크릴오일은 지구의 청정지역인 남극해에서만 서식하는 크릴에서 추출한 기름이다. 크릴은 먹이 사슬 하위권에 있어 중금속 성분이나 방사능, 환경호르몬 등으로부터 비교적 안전해 미래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크릴오일 제품을 구매할 시 아스타잔틴, 인지질 등과 같은 성분의 함량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한편 건강식품 브랜드 자연지애는 ‘...
암환자 입원치료 시 헤어관리‘후코이단 버블샴푸’관심
현대 암 치료 방법으로 수술, 항암, 방사선치료가 기본적인 암치료법으로 알려져 있고 최근에는 현대의학과 보완대체의학을 결합한 ‘통합 암치료’에 대한 관심도 높다. 수술의 경우 일정을 잡고 수술 전 2~3일 전에 입원하여 준비를 하고 수술을 받은 후 환자의 거동이 가능해지면 퇴원하게 된다. 그 후 추가로 진행되는 항암, 방사선 치료를 위해서...
한 방울의 혈액·소변에서 microRNA 분석을 통해 초기 암과 ...
자료제공: 티시바이오(주) / microRNA 암 진단검사 기존 암 검사 시 정확도에서 떨어지는 종양표지자 검사나 방사선검사 등과 달리 간단하고도 정확도가 매우 높은 microRNA(Liquid Biopsy)검사가 내년부터 일본에서 시행될 전망이다. 일본의 DNA칩 분석회사 TORAY사에서는 일본국립암연구센터와 2014년에 ...
여성탈모 증가추세, 전문병원 찾아 상담해야
중년 남성의 전유물로 알려져 있는 탈모가 3040 세대 여성들의 새로운 고민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탈모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환자 21만여명 가운데 여성 탈모 환자는 9만5000명이었으며, 이 중에서도 20~30대 비율이 37%에 달했다. 여성들은 탈모가 시작되더라도 임신이나 출산, 수유 ...
만성 염증 방치하면 당뇨, 암으로까지 이어져
김민정한의원 김민정 원장 우리나라 당뇨 환자는 세계 평균 두 배로, 당뇨로 치료받고 있는 인구가 지난 해 300만명을 넘어섰다. 당뇨병은 혈액 속의 포도당(혈당) 수치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높아지는 병이다. 혈당약 섭취로 혈당 수치를 낮출 수 있지만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않는다. 혈당약으로 수치를 낮추더라도 약에 대한 내성이 생기면 ...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