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국립생태원 ‘알면 사랑한다, 우리 들꽃 이야기’ 선보여

이 기사는 구효정 기자가2015년04월30일 17시37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1256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국립생태원(원장 최재천)이 우리나라 야생화를 주제로 ‘알면 사랑한다, 우리 들꽃 이야기’ 생태·체험행사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내 방문자 센터를 중심으로 4월 18일부터 5월 17일까지 개최한다.

국정과제인 ‘주민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생태휴식공간 확충’에 일조하고자 마련한 이번 행사는 한반도 식생에 따라 재현한 야생화 단지를 조성했으며, 야생화를 주제로 생태․문화․음식 등 관광의 3요소를 모두 즐길 수 있는 생태문화 체험행사로 진행된다.

야생화 단지는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전시방법인 생태분경 기법이 적용됐다.

생태분경은 기존의 관람 형태인 일상적인 화분전시와는 달리 실제 식물이 자생하는 생육지의 모습을 되살려 전시하는 방법이다.

이를 통해 관람객은 우리나라 야생화의 다양한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야생화 단지는 양치식물, 아고산지대, 너덜지대, 온대낙엽수림, 내륙습지, 연안습지, 석회암지대 등 7개 지역으로 구성됐다.

야생화의 생태환경을 한 공간에서 볼 수 있도록 가로 37m, 세로 21m, 높이 5m의 국내 최대 규모로 제작 됐으며, 꽃길과 어우러진 모습으로 조성됐다.

특히 난장이붓꽃, 금낭화, 털댕강나무, 동의나물 등 300여 종 3,000여 개체의 우리 꽃 식물이 어우러져 살아가는 모습으로 표현했다.

주말·공휴일에 열리는 생태문화 체험은 ‘자연에서 찾은 우리놀이․우리음식’ 부제에 맞춰 조선시대 서유구 선생의 ‘임원경제지’에서 언급한 방식으로 재현한 요리시연회 및 시식행사가 준비됐다.

또한 봄과 꽃을 주제로 한 어쿠스틱 음악공연과 서천지역민으로 구성된 서천오케스트라 연주도 선보인다. 관람객이 참여하는 들꽃퀴즈대회도 열린다.

이외에도 모래놀이, 씨앗놀이, 등 자연물을 이용한 놀이와 함께 손수건, 해충기피제, 들꽃향수, 들꽃카드 등 꽃을 이용한 만들기 체험행사가 무료로 열린다. 방문자 센터에서는 ‘제2회 야생화 사진공모전’ 수상작품 60점도 전시된다.

국립생태원은 18일 방문자 센터 금구리못 광장에서 임직원 및 관계자 100여명과 함께 ‘알면 사랑한다, 우리 들꽃 이야기’ 개막식을 개최한다.

개막식에는 중견배우 이정섭씨가 참여해 야생화를 주제로 요리 시연회를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