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학상식
대기오염물질 소화기암도 유발한다
고동탄(bourree@kakao.com) 기자 입력 2021년 07월 09일 17:06분1,089 읽음
다양한 대기오염물질이 포함된 에어로졸(대기 부유물질)이 호흡기 뿐 아니라 소화기암도 유발하는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천대 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이완형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 베이스를 활용해 ‘외부물질로 인한 폐질환’ 치료 차 병원에 입원한 남성환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기오염 물질은 소화기암도 유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는 모두 일반 남성 노동자로 구성됐으며 유해물질 에어로졸에 노출된 A그룹(98,666인년)과 노출되지 않은 B그룹(79,959,286인년)을 비교분석해 이뤄졌다. 인년은 대상자의 관찰기간이 모두 다를 때 사용하는데 통상 1인 1년간의 관찰을 1인년의 단위로 한다.

특히 A그룹 대상자들의 일반적 특징으로 고체 및 액체 물질로 인한 폐렴 환자가 전체 27.8%를 차지해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다. 또한 화학물질과 기체, 훈증기 등에 의한 호흡기 질환자는 23.1%, 상세불명의 진폐증 환자는 12.6%에 달했다. 또 A그룹 중 흡연자 비율은 B그룹에 비해 높았다.

연구 결과, 모든 소화기암은 유해물질 에어로졸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소화기암 유병률은 A그룹이 B그룹에 비해 오즈비가 1.30(1.19~1.38)으로 나타나 약 30% 높았다.

암 종별로는 구강암 발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쳐 3.96배(오즈비3.96(3.02~4.78)나 높았고 이어 식도암이 3.47배(오즈비 3.47(2.60~4.25)로 높았다. 위암은 1.34배(오즈비 1.34(1.17~1.47)로 평균보다 높았다.

이번 연구는 에어로졸이 주로 호흡기 질환을 유발한다는 기존 연구에 소화기관 같은 인체의 다른 부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에어로졸이 소화기암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으로는 ▲코 및 입을 통해 호흡 시 에어로졸 흡입 ▲식도 주변의 괄약근 긴장도 감소 ▲음식, 피부, 옷 등이 에어로졸에 의해 오염됨 ▲호흡기관과 소화기관의 연결성 등으로 추정됐다.

이완형 교수는 “아직 외부 에어로졸 발암 물질이 소화기암에 영향을 미친다는 부분은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라며 “최근 외부 에어로졸 발암 물질이 소화기암을 유발한다는 연구가 다수 발표됨에 따라 대기오염이 호흡기뿐 아니라 소화기에도 치명적일 수 있음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번 연구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에어로졸과 소화기암의 인관관계를 밝혔다는데 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는 ‘External Airborne-agent Exposure Increase Risk of Digestive Tract Cancer’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네이처지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I게재돼 주목을 받았다.

안내:
* 월간암 기사 내용, 특히 투병기에는 특정 약품이나 건강식품 등의 언급이 있습니다.
이는 투병기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함인데 의약품이나 건강식품의 섭취여부는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 하신 후에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 전문의와 상의하지 않은 결정은 돌이킬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치료는 반드시 전문의료기관에서 받으시길 권고 드립니다.
월간암(癌) 2021년 7월호
추천 컨텐츠
    - 월간암 광고문의
    sarang@cancer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