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인구고령화화·자외선 노출로 피부암 급증

이 기사는 임정예 기자가2019년02월28일 17시18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785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대표적 피부암 원인은 강한 자외선 노출
서양에서 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진 피부암이 국내에서도 급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피부암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5년 1만 7455명에서 2017년 2만 1187명으로 2년 사이에 약 21.4% 증가했다.

피부암은 피부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을 총칭하는 말이다. 동양인에서의 발생빈도는 서양인에 비해 적지만, 인구 고령화 및 자외선 노출 정도가 커지면서 피부에 각종 유해 물질 노출 기회가 많아져 국내에서도 피부암 환자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고대구로병원 피부과 백유상·성형외과 한승규 교수는 “강한 자외선에 많이 노출되는 것이 가장 대표적인 피부암의 원인이다. 그 외에도 방사선 노출, 화상이나 외상에 의한 흉터, 장기간 반복적인 피부감염 등도 피부암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부암은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서도 발병하므로, 가족 중에 피부암 환자가 있다면 평소 자신의 피부 변화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피부암은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시기에 치료하면 대부분 완치가 가능하다. 피부암은 양성 피부종양과의 감별이 필요한데 ▲크기가 6mm 이상인 경우 ▲모양이 비대칭적인 경우 ▲주위 피부와의 경계가 불분명한 경우 ▲색깔이 균일하지 않은 경우 ▲기존에 있던 점의 크기가 비대칭적으로 증가하거나 색상이 변하거나 통증이 생기는 경우 ▲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의사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피부암 종류에 따라 증상도 다양
피부를 구성하는 세포의 종류가 많은 만큼, 피부암의 종류도 다양하다.

기저세포암은 표피의 최하층인 기저층을 구성하는 기저세포들로 구성된 악성종양으로 주로 얼굴과 머리에 생긴다. 백유상 고대구로병원 피부과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하면서 최근 증가 추세인 피부암으로 가장 중요한 원인은 자외선이다. 점처럼 흑갈색의 작은 혹이 생겼다가 커지는 경우가 있어 주의를 요한다”고 설명했다.

편평 세포암은 표피의 중간층을 구성하는 각질형성세포에서 발생하는 암이다. 편평 세포암은 자외선이 주요한 원인이다. 피부 사마귀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화상이나 외상에 의한 흉터, 장기간의 반복적인 피부감염, 방사선, 화학물질 등도 편평 세포암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외형상 비교적 크고 불규칙한 모양의 붉은 피부가 부어올라 살덩어리가 부은 것처럼 보이며, 만졌을 때 덩어리가 있는 경우 의심해 볼 수 있다.

악성 흑색종은 피부색깔을 만드는 멜라닌 세포가 악성화해 과증식하는 피부암으로 자외선 등 환경적 요인과 함께 유전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 흑색종은 평범한 점처럼 보이고 별다른 증상이 없어 간과하기 쉬우나 반점의 모양이 비대칭적이고, 반점의 경계가 불규칙하거나 크기가 크고 색깔이 다양하고 변하는 경우에 의심해 볼 수 있다. 흑색종은 혈류나 림프절을 통해 신체의 다른 부위로 전이할 수 있으며, 적절한 때에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암 완치를 위한 1차적 치료는 외과적 수술이다. 병변 주변 조직까지 광범위하게 제거하는 광범위 절제술이나 현미경을 이용해 종양과 주변 피부조직을 절제하는 미세 수술법인 모즈 수술 등이 주로 사용된다. 피부암 치료도 경우에 따라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 등이 사용되기도 한다.

고대구로병원 피부과 백유상 교수는 “피부암을 예방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과다한 자외선 노출을 막는 것이다”라면서 “특히 정오시간 주변에는 태양광선 노출을 피하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옷이나 모자를 쓰는 것이 좋으며, 인위적으로 피부를 태우는 것(태닝)을 피한다. 피부에 이상증상이 있으면 피부과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