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가 권하는 백 세 건강을 위한 열 가지 수칙
이 기사는 고정혁 기자가 2017년08월08일 10시38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4,397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는 제35차 종합학술대회 개회식에서 국민들의 백세 건강을 위한 10대 수칙을 담은 ‘대국민건강선언문’을 공식 발표했다.

​‘건강 십계명’으로 명명된 이번 발표문은 개별 의사나 의료기관이 아닌 의학계 최고 권위의 대한의사협회에서 39명의 의료계 각 분야 전문가 및 25개의 학회, 유관단체가 심도 있는 논의와 검토과정을 거쳐 작성해 향후 ‘한국인의 건강수칙’으로 불릴 전망이다.

​10가지 테마에는 일반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금연, 절주, 운동, 숙면과 같은 건강수칙은 물론 국가적 현안인 ‘미세먼지’ 문제와 현대인의 필수품인 ‘스마트기기 부작용’도 포함됐다.

◆ ‘스마트기기’, 스마트하게 사용해야
의협에서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사용 시의 3가지 주의사항을 발표했다.

의협은 먼저 스마트폰 화면의 청색광은 생체리듬을 깨뜨려 불면증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잠들기 2시간 전에는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으며, 식사 시 스마트폰 사용은 신체활동을 감소시키고 과식을 유도하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2세 미만 영유아의 스마트폰 사용은 인지발달과 신체발달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보호자는 스마트기기를 아기에게 보여주지 말 것을 당부했다.

◆ 새롭게 등장한 ‘미세먼지’
최근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 역시 대국민건강선언문에 포함됐다. 이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과 환경질환 등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시키기 위함이기도 하다.

​세계보건기구 WHO에서는 미세먼지 오염으로 인한 전체 조기사망자수를 70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는데, 이는 담배로 인한 조기사망자 수보다 많다. 2013년 유럽 9개국 건강자료 분석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농도가 5㎍/㎥ 상승할 때마다 폐암발생위험이 2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시에는 외출을 자제해 관련 위험을 줄이고,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미세먼지 배출을 감축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단 외출이 불가피한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전용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이밖에도 금연, 절주, 균형식, 적절한 신체운동, 규칙적 수면, 긍정적 사고방식, 정기적 건강검진과 예방접종, 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건강수칙을 누구나 쉽게 실천이 가능한 행동강령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금연하라’는 식의 단순한 제언이 아닌, ‘금연 결심을 주변 사람에게 알릴 것’, ‘금연상담을 받을 것’ 등의 실천수칙을 친절히 안내하고 있다. 한잔 술에도 벌게지는 사람은 알코올 분해 능력이 유전적으로 낮기 때문에 건강을 위해서는 금주하고, 주변에서도 술을 강권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김나영 대국민건강선언문 TFT 위원장(의협 학술이사‧종합학술대회 조직위원회 사무부총장)은 “이번 발표는 의료계 각 분야 전문가들이 국민건강을 위해 융합적이고 통섭적인 시각으로 정성을 들여 엄선한 건강 실천수칙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이 같은 10대 원칙을 잘 실천한다면, 건강수명 100세 시대를 맞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2017년 8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