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술 후 림프액 누출 `림프관 색전술`로 잡는다
이 기사는 김진하 기자가 2017년05월10일 13시43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6,975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암 수술 후 림프액이 누출되는 현상을 ‘림프관 색전술’을 시행하여 림프액 누출을 없애거나 획기적으로 줄여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아주대병원 영상의학과 인터벤션 김진우 교수팀(영상의학과 김진우․원제환 교수, 산부인과 유희석․장석준․공태욱 교수)은 림프액이 누출되는 곳을 막는 림프관 색전술을 시행하여 림프액 누출을 없애거나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 시술을 통해 림프액 배액관을 빨리 제거하게 되면서 환자의 수술 만족도가 높아지는 동시에 입원기간이 단축됐다.

림프액은 우리 몸을 순환하며 면역과 관련한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종양이나 외상 등 다양한 이유로 수술 중 임파선을 절제한 환자에서 수술 후에 림프액이 누출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림프액이 누출되면 보존적인 치료를 하면서 조금씩 줄어들기를 기다리는 것이 기존의 치료법이다. 그러나 이 방법은 치료기간이 매우 길어지고 다량의 림프액 누출이 있는 경우에는 치료가 실패할 가능성이 높은 단점이 있다.

김진우 교수팀은 수술 후 림프액이 누출된 환자에 대하여 2014년에 처음으로 림프관 색전술을 시행하여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102건을 시행했으며, 림프관 색전술에 관한 논문을 2016년에만 다섯 편을 발표했다.

이중 림프관 색전술의 효과를 가장 잘 보여준 국제학술지 ‘심혈관 및 인터벤션 영상의학(Cardiovasc Intervent Radiol)’ 2016년 8월 온라인판을 살펴보면, 암 수술 후 림프액 누출이 발생한 환자 21명에서 체계적으로 림프관 색전술을 시행한 결과 치료 성공률이 95.2%이었고, 주합병증이 없어 안전성이 입증되었으며, 시술 후 평균 입원기간은 5.9일로 나타났다.

김진우 교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시행됐어도 임파선 절제 부위에서 림프액이 누출될 수 있고 림프액이 지속적으로 유출되면서 입원기간이 늘어나는 사례가 종종 있다. 림프관 색전술은 수술 후 환자의 빠른 회복을 돕는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림프관 색전술은 최근 국내 여러 병원에서도 시행할 만큼 의료계와 환자의 환영을 받고 있고, 림프관 색전술 기법의 활성화를 위해 서울아산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삼성의료원, 국립암센터, 세브란스병원 등 의료진이 지난해 림프인터벤션연구회를 조직하여 왕성한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2017년 5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