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갑상선암 5년 이후에는 골밀도 관리 중요

이 기사는 고정혁 기자가2017년01월12일 12시22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1636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뼈의 강도를 측정하는 일반적인 방법은 흔히 골밀도 검사이다. 인체 특정부위의 뼈의 치밀도를 이중에너지 X선 흡수계측법을 통해 검사하는데 최근에는 단순한 뼈의 양을 측정한 것에서 더 나아가 뼈의 역학적 구조를 평가하는 골강도 측정법이 사용된다.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문재훈, 김경민, 장학철 교수 연구팀은 해면질골 미세구조 분석법을 이용, 기존 골다공증검사로 이상이 없었어도 골강도가 감소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갑상선암 수술 후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을 시행하며 추적관찰 중인 폐경 후 여성 환자 273명의 검사결과를 분석,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의 기간이 길어질 수록 해면질골 미세구조를 나타내는 Trabecular Bone Score(TBS)가 감소한다는 결론을 얻었다. 이러한 결과는 환자의 나이, 체질량지수, 골밀도에 무관하며, 특히 갑상선암 수술 후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을 3년 미만 시행한 환자의 TBS는 정상에 가까운 반면 5년 이상 시행한 환자에서는 TBS 감소가 확연했다.

또한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의 강도를 나타내는 혈중 갑상선자극호르몬이나 갑상선호르몬의 농도는 골밀도 및 해면질골 미세구조와 무관했던데 비해, 억제요법의 기간이 길어질수록 해면질골 미세구조의 변화가 심했고 이러한 연관성은 골밀도검사에서는 보이지 않았다. 

논문의 1저자인 내분비내과 문재훈 교수는 “갑상선암 환자에서 수술 후 갑상선암의 재발을 막기 위해 갑상선호르몬제 투여시 갑상선호르몬 농도를 높게 유지하도록 투여용량을 조절하는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을 일반적으로 시행하는데, 이것이 장기간 이어질 경우 해면질골 미세구조에 변화를 일으켜 골강도 약화로 이어질 수 있음이 규명되었고 이러한 골강도 약화는 기존의 골밀도 검사로는 잡아내지 못함을 보인 것이 이번 연구의 의미” 라고 말했다.

또한 장학철 교수는 “이번 연구는 50세 이상의 폐경 후 여성만 대상으로 하여 모든 환자로 일반화할 수는 없으며, 폐경 후 여성이라 하더라도 갑상선암 재발위험도에 따라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이 장기간 필요한 환자들이 분명히 있으므로 각 환자의 갑상선암 재발위험도 및 기저질환에 따라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의 기간 및 강도를 적절히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여 이번 연구 결과의 지나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번 연구는 내분비학 분야의 권위지인 ‘임상내분비대사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